유교넷

통합검색
검색
  • 고도서
  • 고문서
  • 일기류
  • 유교문화지도
  • 멀티미디어
  • e-전시관
  • 체험관광
  • 참여광장
웹위젯 페이지
  멀티미디어사전
  유교용어사전
  유교자료사전
 
유교백과사전 > 유교용어사전 > 학파
검색
전체 ㄱ |  ㄴ |  ㄷ |  ㄹ |  ㅁ |  ㅂ |  ㅅ |  ㅇ |  ㅈ |  ㅊ |  ㅌ |  ㅍ |  ㅎ
염계학파(濂溪學派)
주돈이는 만년에 여산(廬山) 연화봉(蓮花峰) 아래에 염계서당(濂溪書堂)을 짓고 강학을 하였기 때문에 세상에서는 그의 학문을 염학(濂學)이라고 하였다. 염학의 기본 개념은 무극(無極)·태극(太極)이었으며, 주요 명제는 \'무극이태극(無極而太極)\'이었다. 주돈이는 자신의 저작 속에서 리학(理學)의 고유한 기본 개념들을 제기하였는데, 그것은 태극·무극·리(理)·심(心)·성(性)·명(命)·동(動)·정(靜)·음양(陰陽) 등이었다. 북송오자(北宋五子) 가운데 첫 번째로 그의 이름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황종희(黃宗羲)는 『송원학안(宋元學案)』「염계학안(濂溪學案)」에서 주돈이의 학문적 특성을 정(靜)을 주(主)로 해서 인극(人極)을 세운 것으로 파악하였다. 이것은 그가 성(誠) 근본으로 삼고 적연부동(寂然不動)한 곳으로부터 성의 근본을 파악했음을 말한 것이다. 주돈이는 정(靜)을 강조하는 학문적 성향 때문에 도가(道家)나 불교(佛敎)에 기울었다고 비판을 받기도 하였으나, 황종희는 비판자들을 ‘고기를 먹어보지 않고 그 맛을 논하는 사람’이라고 비판하면서 주돈이의 학문이 유가에 속하는 것이라고 변호하기도 하였다. 「염계학안」에서는 주돈이의 강우(講友)로서 정향(程珦)·호숙(胡宿)·주문민(周文敏)·부기(傅耆)·이초년(李初年)·왕공진(王拱辰)·공연지(孔延之)를 열거하고 있고, 주돈이의 동조(同調)로서는 조변(趙?)을 들고 있다.
 
관광정보
테마관광
일정별관광
향토음식
맛집추천
GIS정보
 
홍보영상보기 - 공공,민간 연계기관 - 한국국학진흥원 - 유교문화박물관 - 국학문화회관  
-